골목 안 작은사진관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전남 영암 월출산 도갑사

 

전남 영암 월출산 도갑사

 

 

- 국보 제50호 영암 도갑사 해탈문 (靈巖 道岬寺 解脫門) - 

 

 

도갑사는 월출산에 있는 절로, 신라말에 도선국사가 지었다고 하며 고려 후기에 크게 번성했다고 전한다.

원래 이곳은 문수사라는 절이 있던 터로 도선국사가 어린 시절을 보냈던 곳인데, 도선이 자라 중국을 다녀온 뒤 이 문수사터에 도갑사를 지었다고 한다.

그 뒤, 수미·신미 두 스님이 조선 성종 4년(1473)에 다시 지었고, 한국전쟁 때 대부분의 건물이 불에 타 버린 것을 새로 지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이 절에서 가장 오래된 해탈문은 모든 번뇌를 벗어버린다는 뜻으로, 앞면 3칸·옆면 2칸 크기이며, 절의 입구에 서 있다.

좌우 1칸에는 절 문을 지키는 금강역사상이 서 있고, 가운데 1칸은 통로로 사용하고 있다.

건물 위쪽에는 도갑사의 정문임을 알리는 ‘월출산도갑사(月出山道岬寺)’라는 현판이 걸려 있으며, 반대편에는 ‘해탈문(解脫門)’이라는 현판이 걸려 있다.

영암 도갑사 해탈문은 우리 나라에서 흔하게 볼 수 없는 산문(山門)건축으로, 춘천 청평사 회전문(보물 제164호)과 비교되는 중요한 건물이다.

(문화재청)

 

 

 

 

 

 

 

- 보물 제1433호 영암 도갑사 오층석탑 (靈巖 道岬寺 五層石塔) - 

 

 

 

 

 

 

 

영암 도갑사 오층석탑은 하층기단을 잃은 채 단층기단 위 5층 탑신부 및 노반석으로 구성되어 있었으나,

1995년 이후 목포대학교 박물관에 의한 도갑사경내 발굴조사중 하층기단부가 발견되어

2002년 2월 현 대웅전 앞에 2중기단의 5층석탑으로 복원되었다. (현재 높이 5.45m)

조각 및 구조수법 등의 특징으로 보아 고려 초기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고

각 부재도 온전하게 잘 남아있으며 전체적으로 균제된 체감율과 안정된 조형미가 돋보이는 석탑이다.

(문화재청)

 

 

전남 영암 월출산 도갑사

2007. 11. 04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352 353 354 355 356 357 358 359 360 ··· 519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