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기념물 제295호 청도 동산리 처진소나무

 

천연기념물 제295호 청도 동산리 처진소나무 (淸道 東山里 처진소나무)

 

 

 

 

 

 

 

 

 

처진 소나무는 소나무의 한 품종으로 가지가 밑으로 축 처진 모습을 하고 있으며 극히 드물다.

운문사로 가는 도로 옆 언덕 위에서 자라고 있는 청도 동산리의 처진 소나무는 나이가 200년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 13.6m, 둘레 2.04m이다.

가지가 아래로 축축 늘어져 있어서 매우 독특하고 아름다운 모양을 하고 있으며, 늘어진 가지가 버드나무를 닮았다고 하여 유송(柳松)이라고도 한다.

옛날 어느 정승이 이 나무 옆을 지나는데, 갑자기 큰 절을 하듯 가지가 밑으로 처지더니 다시 일어서지 않았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또한 나무 옆에는 고성 이씨의 무덤이 있어 이와 어떠한 관련이 있거나 신령스런 나무로 여겼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청도 동산리의 처진 소나무는 나무의 형태가 독특하며, 민속적·생물학적 자료로서의 가치도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문화재청)

 

 

천연기념물 제295호 청도 동산리 처진소나무

2008. 03. 23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09 110 111 112 113 114 115 116 117 ··· 385 next


티스토리 툴바